조명균 “탈북 여종업원들, 자유의사로 한국 왔다”


Duration = 01:35

Related Videos

Description

지금부턴 한반도 안보 상황 소식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지금 어떻게든 북한 비핵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절박함은 누구나 다 같을 겁니다. 하지만 국회에선 생각이 전혀 다른 두 진영이 충돌했습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출석시킨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태영호 전 공사의 북한 비판 발언에 대해 민주당과 한국당의 생각은 엇갈렸습니다. [이석현 / 더불어민주당 의원] "태영호 씨 부분도 참 지금 이 시국에 이런 걸 해야하나. 미국에서 요즘 한마디씩 내뱉는 것 보면 마치 점령군이 하는…" [이주영 / 자유한국당 의원] "태영호 공사만 그렇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상당 부분 그렇게 되지 않겠나 그런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 거예요." 북한 식당 여종업원 탈북에 대해서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획 탈북이었고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길 원한다. 지금이라도 보내달라 이렇게 얘기하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윤상현 / 자유한국당 의원] "대한민국 국민이 되신 분들은 다시 북한으로 돌려보내겠다, 이건 검토조차 안 되는 사안입니다."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조 장관은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습니다. [조명균 / 통일부 장관] "탈북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와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된 분들이라는 것이 현재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입니다." 북미간 힘겨루기 속에 국회에선 여야가 갈등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도형입니다. dodo@donga.com 영상취재: 윤재영 이승훈 영상편집: 조성빈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
We did not host any video. For any complaint please contact YouTube. Also read the Terms of Service. Especially C section in poi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