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수당 ‘전원 지급’…좋긴 한데, 오락가락 정책?


Duration = 01:40

Download This YouTube Video

Right click on button and chose "Save Link As" option

High Definition MP4 (hd720)   Low Definition WebM (medium)   Low Definition MP4 (medium)   Low Definition 3GP (small)   Very Low Definition 3GP (small)  

Related Videos

Description

정부는 당초 소득 상위 10%를 제외하고 아동수당 1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5세 미만 아동이 있는 모든 가구에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다 준다니 좋기는 한데 보육 정책이 너무 오락가락한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9월부터 소득 상위 10%를 빼고 아동수당 1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소득과 상관없이 모두에게 주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히면서 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자녀 양육에 도움이 된다며 반기는 목소리도 물론 적지 않습니다. [김은송 / 대전 중구] "(대상 확대가) 맞는 것 같아요. 요즘엔 아기도 없고 앞으로도 태어날 아이도 적은데…." 그러나 보육정책이 너무 쉽게 바뀐다는 비난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도임 / 대전 중구] "진짜 빈곤하지 않은 엉뚱한 사람한테 갈까 봐 솔직히 걱정이 돼요." 정부는 소득 상위 10%를 가려내는데 공무원 5백 명 이상이 필요하고 행정비용도 9백억 원에 달한다며 비용 문제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국회는 지난달 소득 상위 10%는 제외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 때문에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6월 지방선거를 의식해 아동수당을 정략적으로 이용한다고 비난했습니다. 국민의당 역시 국회 합의를 정부가 마음대로 바꾸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채널 A 뉴스 김태영입니다. live@donga.com 영상취재 : 박영래 영상편집 : 오훤슬기
We did not host any video. For any complaint please contact YouTube. Also read the Terms of Service. Especially C section in poi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