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안철수 ‘단일화’ 거론…박원순은 ‘느긋’


Duration = 01:27

Related Videos

Description

민주당이 앞서 가던 서울시장 선거에 야권 단일화가 거론되기 시작했습니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가 '안철수와 같이 할 수 있다'고 처음으로 말한 겁니다. 반면 박원순 민주당 후보는 느긋했습니다. 이서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격적인 질문에도 박원순 시장은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두 분은 아예 경쟁상대로 여기지 않고 계시는 건가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경쟁후보라기보다는 제 자신이라는 것이죠." 지방선거가 끝나면 평양을 방문해 남북 교류문제를 논의하겠다고 자신감도 보였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선두를 이어가자 후발주자들은 다급해졌습니다. 그동안 야권 단일화에 선을 그었던 김문수 한국당 후보가 처음으로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김문수 /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후보가)우리와 같이 할만한 여러 가지 의지가 있으시다면 저는 능히 같이 할 수 있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도 "단일화는 없다"고 자르던 것과는 온도차가 있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안철수 /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김문수 후보께서는 박원순 시장이 다시 당선되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계신 거 같습니다." 서울시장 선거 야권 단일화 변수가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지만 아직은 서로 양보할 생각은 없어 실제 단일화가 이뤄질 지는 미지수입니다. 채널A 뉴스 이서현입니다. 영상취재 : 이승훈 김영수 영상편집 : 최동훈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
We did not host any video. For any complaint please contact YouTube. Also read the Terms of Service. Especially C section in point 6.